필자는 5시간의 힘든 사투 끝에 한 생명을 살렸 냈다. 그리고 다시 5시간만에 소중한 생명을 한명 더 살려내어 2사람의 생명의 은인이 된 것이다.

도대체 어떻게 생명을 살려냈다는 이야기인지 의아해 하는 분들이 계실 것이다.

이야기는 이렇다.

늘 자가용으로 출퇴근을 하는 필자가 우연찮게 지하철로 출퇴근을 할 일이 있었는데,
지하철 4호선 사당역에서  " 5=1 " 이라는 포스터를 접하게 되었다.

그리고 한편에 조그마한 실뭉치들과 그 실뭉치로 뜬 모자들. 그리고 연신
"도와주세요~ 힘을 보태주세요~" 라고 도움을 요청하는 언니 2명.

자세히 보니 무슨 자선단체에서 나온 분들인 것 같았다. 연말이 되면 많이 볼 수 있는 풍경인데,
연초부터 저렇게 좋은 일을 하는 사람들이 있구나~ 하고 뒤를 돌아서다가 문뜩 이런 생각을 하게 되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도 참 나만을 위해 살아온 사람이구나.. 나도 다른 사람을 도울 수 있으면 얼마나 좋을까?" 하고 말이다. (돈으로 기부를 하는 것은 많이 해보았지만, 실제로 내가 나서서 고생하며 자원봉사를 했던 경험은 거의 없었으니까)


발길을 옮겨 자원봉사자분과 이야기를 나누었다.

어떤 단체이고, 무슨 취지의 일들을 하는지. 그리고 어떻게 하면 소중한 생명을 살릴 수 있는지와 5시간이라는 힘든 사투를 벌이는 방법에 대해 전해 들었다.

이 단체는 "세이브더칠드런" 이라는 자선단체로 주로 어린이와 관련된 자선사업을 하는 세계적인 글로벌 자선 단체라고 하였다.

이야기를 듣는 동안 두 아이의 아빠로 지금까지 아이들에게자랑스러웠다고 자부할 만한 일이 없었던 나로써는 나의 자원 봉사 활동으로 소중한 생명들을 살릴 수 있다는 생각에 가슴이 설레이면서 쿵쾅거리기 시작했다.

하지만, 이것이 힘든 사투의 시작이 될 줄은 꿈에도 몰랐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원봉사자분이 소중한 생명을 살리는 방법에 대해 설명해주는
순간 헤머로 머리를 두들겨 맞은 것 같은 충격에서 헤어나올수가
없었다.

실뭉치와 털모자를 봤을때 알아봤어야 했는데. ㅋㅋ 

세이브더칠드런의 이번 행사는 "털모자" 를 직접 떠서 낮과 밤의
일교차가 극심한 나라의 어린이에게 보내주는 행사인 것이었다.

하지만 후회는 너무 늦었다.
아니 좋은 일을 하는데 후회라는 표현을 쓰면 안되지만 말이다.
실 뜨개질을 하는 30대 중반의 남자를 상상해 보라..

상식적로는 상상이 안되는 상당히 파격적인 일이니까...  (@.@)


이런 저런 설명을 듣고 난 후 뒤를 돌아서는 내 손에는 작은 쇼핑백 하나가 손에 들려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세이브더칠드런으로부터 받아온 쇼핑백 ㅠ,ㅠ 사투의 시작]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안내 책자와 생명의 모자를 만들 수 있는 킷트가 들어 있는 박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박스 안에 들어 있는 내용물. 저 두개의 실로 5시간씩 10시간만에 두 생명을 살리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안 친절한 메뉴얼씨. ㅠ.ㅠ 도통 무슨 말인지.. 모르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무려 30분만에 한 코를 뜨다 ㅠ.ㅠ]


사실 필자같이 남자라면 평생 뜨개질을 해본 경험이 거의 없을 것이다. 여자분들도 젋은 분들은
뜨개질을 할 줄 아는 분이 별로 없을 정도이니 오죽 하랴..

뜨개질을 하는 30대 중반.. 상상해 보라.. 얼마나 웃길지..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집에서는 아이들이 웃겨 죽겠다고 난리다..

"아빠~~ 여자같아~ 이상해~~~" 라며...

하지만, 나는 침작하게 아이들에게 설명을 해 주었다.
이렇게 뜨개질을 해서 만든 모자로 소중한 생명을 살릴 수 있다고..
일교차가 큰 나라들의 어린이들은 이런 모자가 없어서 목숨을 잃는
어린이들이 많다고..

그제서야 아이들은 사뭇 진지한 표정이 되어 한코 한코 뜨개질을 해가는
아빠의 모습을 신기한 듯 바라보기 시작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메뉴얼을 봐도 이해가 안가서 동영상 강의를 보며 한코 한코 떠가기 시작했다. ㅠ.ㅠ]




사용자 삽입 이미지
[뜨개질 시작 2시간째. 후회가 밀려오기 시작한다. ㅠ,ㅠ]


장난이 아니다. 어깨가 빠질 것 같고, 손목이 부러질것 같다. 손가락이 부르트기 시작했고, 눈이 가물 가물 하다.

여자들은 어떻게 이런걸 그렇게 잘하지? 하는 생각부터 시작해서, 수많은 생각들을 하며 뜨개질을 계속했다.

어릴적 어머니가 조끼를 떠서 주기도 하셨고, 코트를 떠서 주시기도 했는데, 정말 얼마나 고생을 많이
하셨을까 하는 생각도 들고, 나는 이렇게 조그마한 모자 하나를 뜨는데도 이렇게 불평이 심한데
어머니는 얼마나 우리들을 사랑하셨을까 하는 생각도 들었다.

다른 한 편으로는 내가 어머니에게 받았던 내리사랑을 나의 아이들에게 뿐만 아니라,
얼굴은 잘 알지 못하지만 생명의 은인이 될 아이들에게 사랑을 듬뿍 담은 모자를 선물해준다는 생각에
가슴이 설레이기도 했다.

사실, 중간에 2번정도 실을 전부 풀어야 하는 불상사가 생겼을때는 정말 다 때려치고 싶은 생각까지
들 정도로 절망적이었던 때도 있었다. ㅠ.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얼추 모자 모습과 비슷해져 가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느새 마무리 중. @.@]


5시간이라고 하지만, 사실 한 10시간은 걸린 것 같다. 날짜로는 4일이나 뜨개질을 했으니까..
출퇴근 시간에는 말할 것도 없고 (여자라면 지하철에서 뜨개질을 하면 참 좋을텐데.. 하는 생각이 들었다.
여성들이 지하철에서 뜨개질을 하는 모습을 보면 참 여성스럽다~ 하는 생각이 드니까. 하지만, 남자가
지하철에서 뜨개질을 한다면...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굉장히 따가운 시선을 느껴야 할 것이다. ㅋㅋ)
직장에서는 눈치가 많이 보여서 점심 시간에 쪼금~ 퇴근 시간 이후에 많이~~ 뜨개질을 계속 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드디어 완성!!!!! ]


태어나서 처음으로 시작부터 끝까지 만들어 본 털모자!  

그냥 털 모자가 아닌, 소중한 생명을 살려 줄, 바로 그 모자....

사용자 삽입 이미지
[파란색이 더 이쁜거 가트다 @.@]


꿈인지 생시인지 모르겠다.  5시간씩 2개... 10시간의 사투를 계속하는 동안 희망적인 생각도, 회의적인 생각도,
어머니에 대한 생각도, 아버지에 대한 생각도, 과거에 대한 생각도, 미래에 대한 생각도 할 수 있었던 시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작은 봉투에 두 생명을 살릴 소중한 털모자가 담겨 있다. 이제 택배로 보내면 내 임무는 모두 끝.

단순하게 돈을 기부해도 좋은 일이겠지만, 이렇게 직접 자원봉사 (필드에 나가지 않더라도 자원봉사라 생각된다)
를 해 본다면 몸과 마음이 모두 행복해지는 뜻 깊은 시간을 갖을 수 있을 것이다.

Posted by 비오는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신경민 2008.01.06 21: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대단하세요~!
    이글을 읽으니 웬지 뿌듯하고 이런글이 자주 올라왔으면 해요 ㅎㅎ

  3. Favicon of https://www.dalyong.com BlogIcon 달룡이네집 2008.01.06 21: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멋진 일을 하셨네요..정성이 정말 대단하세요..저도 하라고 해도 못했을듯 한데..대단하세요..

    • Favicon of https://autocamping.tistory.com BlogIcon 비오는날. 2008.01.06 22: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안녕하세요. 달룡이님 ^^
      달룡이님 글도 잘 보고 있답니다~ 대단하다기 보다는 좋은 일을 했다는 자부심 이랄까.. 그런 마음이 드는 것 같습니다. 저도 참 행복한 시간이었어요 ^^

  4. Favicon of http://bklove.net BlogIcon BKLove 2008.01.06 22: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 처음엔 무슨 이야기인가 보다가..
    점점 빠져들었습니다.
    대단하시네요~

    • Favicon of https://autocamping.tistory.com BlogIcon 비오는날. 2008.01.06 22: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 감사합니다. 저 말고도 정말 대단한 일을 하시는 분들도 많이 계시답니다.

      이번 주말에 태안을 찾으신 분들도 참 많다고 하는데..
      모두 모두 대단하신 분들이지요 ^^

  5. Favicon of https://ko.usmlelibrary.com BlogIcon 고수민 2008.01.06 22: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장한 일 하셨네요. 너무 마음이 따뜻하신 분이세요. 남자가 뜨게질을 하는 생각을 하니 웃음이 나왔지만 정말 보통정성이 아니었겠다는 생각이 들어요. 올해 좋은 한해 되시고 좋은 글 많이 써 주세요.

  6. 김경자 2008.01.07 00: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조은일 하셌네요 정확한주소를 올려주시면
    지방에 게신분들두
    동참할수 있을것같은데

    • Favicon of https://autocamping.tistory.com BlogIcon 비오는날. 2008.01.07 00: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네... 제 블로그에 배너 눌러 보셔도 되고요..

      url 은 www.sc.or.kr 이랍니다..

      혹시 광고가 되어버리는게 아닐까해서 조심스러웠던 부분인데..
      감사합니다 ^^

  7. Favicon of http://ashleys.tistory.com BlogIcon Ashley 2008.01.07 02: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좋은 일 하시고 계시는군요. ^^
    저도, 주변 분들에게도 이 얘기 전하고 싶어서
    제가 가입한 네이버 카페에 이 글 주소를 링크했는데, 괜찮을까요?
    혹시 불편하시다면 바로 삭제할께요.

  8. Matthew B 2008.01.07 05: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래 Save the Children site 에 가셔서 털모자를 사주셔도 됩니다. 한개에 $5 (약 4천원) 입니다.

    http://shop.savethechildren.org/savechild/product.asp?s_id=0&prod_name=Newborn+Hat&pf_id=PAAAAAOGHGMFHPEA&dept_id=3062

  9. 굳굳!! 2008.01.07 10: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단하세요.. 작은것부터 실천해나가는것이 중요하지요.
    님의 마음과 수고에 진정으로 100만번 박수를 보냅니다. ^^

  10. Favicon of https://rayhue.tistory.com BlogIcon rayhue 2008.01.07 10: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일을 하는 방법은 정말 여러가지가 있군요.
    수고하셨습니다.. ~~!

    • Favicon of https://autocamping.tistory.com BlogIcon 비오는날. 2008.01.07 10: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슈가 되서 그렇긴 하지만, 저보다 훨씬 좋은일을 많이 하시는 훌륭한 분들이 주위에는 많이 계시답니다 ^^;
      저 또한 그런 분들께 박수를 백만번 드려요 ^^

  11. 네리아 2008.01.07 10: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연히 보게 된 글인데 너무 좋네요^^ 사당역에서 이런 좋은 단체가 홍보활동을 하고 있었군요~
    집이 사당인데도 몰랐습니다~ 오늘 퇴근할때 들려서 저도 작은 힘 보태도록 할께요~
    뜨개질 한 10여년만에 하겠네요ㅋㅋ

  12. violet 2008.01.08 09: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기분 좋아집니다^^

  13. sneeky 2008.01.08 09: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완전 멋져요!!!!!!!!!!!!

  14. Favicon of http://mcfuture.net/ BlogIcon 맥퓨처 2008.01.10 01: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흐뭇한 이야기군요..
    4일동안 고생하셨겠지만 완성 후의 보람은 고생의 기억을 다 없앴을 듯 합니다.. :)

  15. 박혜원 2008.01.10 01: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금 신생아 살리기 캠페인 하는 사람입니다^^ 춥기도 하고, 주변 분들의 무관심에 힘들때도 있었는데 ,...
    님의 글에 많은 힘을 얻었습니다^^ 힘 주시고, 동참해 주셔셔 참 고맙습니다^^* 새해 복 듬뿍많이 받으세여^^

  16. 꼬물탱이 2008.01.10 10: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 .. ... .
    아프리카가 더울꺼라 생각하지만.. 일교차가 40도가 넘는 날도 있다고 하네요.. ..
    아프리카에 봉사활동 가 있는 아는 동생이 그러더군요.. .
    아침엔.. 입김이 나온다구요.. .. "여기 너무 추워.... "그러더라구요.. ..

    멋지시네요.. *^^* 어디 2명 뿐이겠어요... . 아마.. 그 아이들의 동생도 물려 받을텐데요.. ..
    최소... 2명입니다. ... *^^*... 힘내세요!!

  17. 아차차 2008.01.14 20: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님의 이 포스트를 보고 저도 모자뜨기 시작했습니다. 모자를 만들면서, 만들고 부치면서 참 가슴이 따뜻하고 뿌듯해지는게 참 오랫만에 좋은일을 했습니다. 이런일이 있다는걸 알려주셔서 고맙습니다. 너무 나자신을 위해서만 살았었나 반성도 했고요... 아무튼 고맙습니다

  18. 아름^-^ 2008.03.08 23: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오늘 사당역지나가다가 발견하고 받아왔답니다^-^

    아..
    근데 저도 뜨개질에 뜨자도 모르는 상태라..막막하네요ㅠㅠㅋㅋㅋ

    동영상보구 이제 차근차근 해나가려구요!+_+

    실이 두개라 하나는 모양내고 글자새기는건가..?싶었는데 2개를 뜨는거였군요;;

    원래 뜨개질을 배워보고싶었던참에, 이번기회에 제대로 배워서 이뿌게 모자떠줄거에요~~

    전 연두색이랑 검은색 실인데,,좀더이쁜색으로 가져올껄-하는 아쉬움이ㅎㅎ

    글이랑 사진 잘보구갑니당~~^-^*

  19. Favicon of http://downeve.tistory.com BlogIcon 바위풀 2008.03.14 23: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이제 막 도전 시작. 일요일까지 완성하는게 목표예요.

    • Favicon of https://autocamping.tistory.com BlogIcon 비오는날. 2008.03.15 10: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화이팅이요 ^^; 우리에게는 몇시간 투자이겠지만,
      그 몇시간이 한 사람 한 사람의 생명을 살릴 수 있다니
      얼마나 가슴 벅찬 일이예요 ^^;

      행복하세요~~

  20. BlogIcon 박영미 2008.09.27 15: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털모자를 11개 짜서 보냈는데 9월촌가 8월말에 보냈걸랑요,,,그럼,,제가 보낸 모자는 내년에 아프리카에 보내지나요,,,쫌 섭섭하네여,,,열심히 짠건데 누군가가 내가 짠 모자를 써준다는 기대감으로 가슴이 벅차 있었건만,,,,T.T

  21. 오승연 2012.02.07 14: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남잔가요? 여잔가요 남자라면 뜨개질이란 참 고통스럽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