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는 자동차를 아주 많이 좋아 한다.

많으면 한해에 4번이나 자가용을 다른 차로 바꿀 만큼 변덕이 죽 끓듯 하기도하고,
내가 원하는 그것! 에서 2% 모자람을 느낄때. 그때가 바로 차를 바꾸는 시점이라고 할 수 있을 것이다.

필자가 소유했던 차들을 나열해보면,

엑센트(5Door), 티뷰론(1.8), 싼타모 플러스, 마티즈2, 비스토, 무쏘, 싼타모 플러스, 싼타페(LPG), 싼타페(디젤),
렉스턴, SM5, NSM5, 싼타모 플러스, 뉴쏘렌토 등이다.

물론 지금 기억나지 않는 더 많은 차량들로 바꿈질을 했었다. (어찌보면 병.. 이랄수도 있고)




각설하고, 필자가 탔던 차량을 기준으로
간단하게 Utility Vehicle 의 종류와 그 쓰임새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겠다.


싼타모 부류. 즉, RV 는 Recreational Vehicle. 다시말하면, 레크레이션용 가족용 차량.



무쏘 부류. 즉, Jeep 은 흔히 알고 있는 Offload용 차량.



싼타페,렉스턴, 뉴쏘렌토 부류. 즉, SUV 는 Sport Utility Vehicle.
                                       다시말하면, 다양한 레저 스포츠를 즐기기에 적당한 차량.



베라크루즈 부류. 즉, LUV 는 Luxury Utility Vehicle. 다시말하면, 돈있는 분들이 타는 SUV 차량





이처럼 다양하게 분류되는 Utility Vehicle 시장에  르노삼성의 QM5 가 CUV 라는 컨셉으로 도전장을 냈다.

그렇다면, 과연 CUV 는 무었인가??  CUV는 Crossover Utility Vehicle. 다시말하면,
승용차의 승차감, 가속, 주행성능 등에 대한 장점과 SUV의 극한상황에서의 주행능력,
4륜구동 등의 장점만을 집결시켜 만든 새로운 유틸리티 차량이라는 것이다.




하지만, 르노삼성의 QM5 가 세계적으로 볼때 첫번째 크로스오버 차량이냐라고 하면 그렇지는 않다.

혼다의 CR-V 가 대표적인 크로스오버 차량이며, 지난 7월 포드社에서 iosis 라는 크로스오버 컨셉 카가
공개되기도 하였다.

  
 



근래 르노삼성의 QM5 관련 기사들을 보면, 기존의 SUV 를 갖고 있거나, 기존 SUV 에 대한 환상을
갖고 있는 사람들이 대체로 QM5 의 제원을  QM5 가 Utility Vehicle 차량으로써
불합격 이라고 논하곤 한다.

아래, QM5 와 싼타페, 윈스톰의 제원을 보며 이야기를 계속하도록 하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각 제원을 보면 QM5는
길이는 3개 차종 중 가장 짧고, 너비는 그나마 비슷한 수준이며, 높이가 굉장히 낮은 것을 알 수 있다.
또한, 최저 지상고가 가장 짧은 것을 알 수 있으며, 휠베이스도 짧은 것을 알 수 있다.

어찌보면 모든 부분에서 다른 SUV에 비해 부족하지? 싶은것이 바로 르노 삼성의 QM5. CUV 인 것이다.


하지만, 이는 CUV 의 특성을 제대로 파악하지 못해서 생긴 논리적 오류이며,
CUV 차량이 왜 탄생하였는지 잘 모르는 사람들이 이야기 할 때 발생할 수 있는
오류일 것이다.

 


CUV의 특성을 제대로 파악하고 QM5의 제원을 들여다 본다면, 아래와 같이 이해할 수 있을 것이다.

기존의 SUV 차량을 선호하지 않고 세단을 즐겼던 이들이 품었던 SUV의 가장 큰 불만은

1. 지나치게 높은 차체
2. 운전하기 버거운 차량 길이
3. 대가족이 탈 것도 아닌데 너무 넙대대한 차폭
4. 투박한 디자인

이렇게 4가지 로 나뉠 것이다.

국내 최초의 크로스오버 차량인 QM5 는 이러한 세단 성향이 강한 소비자들을 확보하고자
SUV 의 그것들을 과감하게 포기하고, CUV 컨셉으로 돌아선 것이다.

또한, 휠 베이스가 짧은 것을 볼 수 있는데(대체로 휠 베이스가 넓으면 차량의 주행성능이 좋음),
휠 베이스가 짧음 으로 인해 지상고가 낮은 바디임에도 불구하고
험로 주행시 단연 그 성능을 뽐낼 수 있다는 점이 강점이라 말 할 수 있다.



필자가 여기서 말하려는 것은 오직 한가지 이다.

새로 차가 나왔다고 무턱대고 CUV인 르노삼성의 QM5 를 샀다가는 큰 코 다칠 수 있다는 이야기 이다.
전통적인 SUV 성능을 원하는 소비자라면 절대 QM5 로 만족할 수 없을 것이다.

필자가 보는 QM5 를 권해주고 싶은 사람은

1. 기존에 세단을 오래 타왔거나, 세단에 질린 소비자 중에서
2. SUV 인 싼타페나 윈스톰, 뉴쏘렌토나 렉스턴2 를 사자니 커다란 덩치가 부담되고,
3. 그렇다고 Jeep 계열인 액티언이나 카이런 같은 차종을 몰고 싶지 않은,
4. 시대를 뛰어넘는 톡톡 튀는 얼리 어뎁터 성향이 강한


사람들에게 르노 삼서의 QM5 를 권해주고 싶다.

Posted by 비오는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잘봤어요~ 2007.12.12 10: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CUV 라는게 이런 뜻이었군요.. 승용차 + 짚차? 라고 하면 되려나?
    좋은 정보 고마워요

  2. 방가요~ 2007.12.12 10: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님 블로그에서 늘 좋은~ 정보 얻고 갑니다.
    땡큐여~~

  3. 찌라시 2007.12.12 10: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기자들이 뿌리는 찌라시 기사보다 훨씬 유익한 정보네요.

    질러야겠당.. QM5~~

  4. 황오시 2007.12.12 11: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러니 저러니 해도
    결국 SUV, CUV, LUV 등등...신규 수요를 창출하고자 마케팅 차원에서 만들어진 용어이고 개념입니다.
    엄밀한 구분 잣대가 있는 학술용어 같은게 아니란 거죠.
    우리야 SUV라고 생각하는 국산 차종들은 북미같은데 가면 CUV로 여겨지기도 합니다.
    걔네들이 SUV라고 여기는 차들은 일단 중후장대함이 국산차종 훨씬 더 해서...이걸 대형 SUV, 소형 SUV라고 표현 하기도 하지만...역시 상황에 따라 상대적으로 해석된다는 거죠.
    그러니...이건 SUV라기엔 뭔가 이상해 라던가 이건 영역이 다른 CUV야, 혹은 LUV야 하는 말들은 대충 반만 그런가 보다 하고 받아들이면 됩니다.

  5. 머래 2007.12.13 18: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흠,, 위의 표에서,, 다른 차종은 모르겠고,, 윈스톰은 오토 가격이 아니구,, 스틱 가격이네요~

  6. 에혀...그건아니죠. 2007.12.13 23: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솔직히 SUV 가지고 오프로드 달리는 사람이 얼마나 되겠습니까?

    그런 것 보다는 QM5의 내적인 모습, 디자인. 이런 것들 때문에 샀다가는 후회할 일이

    벌어질지도 모른다는 거죠...

    저 디쟈인으론 정말 무리라고 봅니다.

  7. 뉴카렌스 2007.12.14 07: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CUV의 효시라고 주장하고싶겠지만 비슷한 제원으로 이미 뉴카렌스가 있던데..;
    가스차라는 특성 때문에 고급세단이 아닌 보급세단(?) 승차감이라 문제겠지만;;

  8. 박춘수 2009.07.07 16: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우 100%공감 늦은 글이지만 굉장히 공감합니다 확실이 qm은 suv를 원하는 소비자보다는 좀더 특이한것을 좋아하지만 suv처럼 큰 차는 부담스러워하는 소비자에게 알맞는것 같습니다. ^^

  9. 김유신 2010.01.05 21: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QM5 4륜 VDC오너입니다 국내차중에 부품 내구성 옵션 이차 따라올 차 없습니다

    그것은 진리~! 내말에 반문을 하는 사람은 타 자동차 영맨일껍니다

    QM5가 얼마나 좋은 차인지 타본사람만 압니다 즐~

  10. Favicon of http://cartomancie.eu BlogIcon Un 2012.03.18 03: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내가 사랑하는 내가 사랑 승리 가 유명한 !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