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가 처음 블로그를 시작한 곳은 네이버 였다.

그때는 블로그가 무언지 개념도 잘 없을 때였는데,
블로그를 사용했던 이유 자체가 그냥 내가 글 쓰기 쉽고,
내 사진 올리기 쉬운 그런 공간이 필요했기 때문이다.

그러다가 엠파스로 블로그를 옮기게 되었는데,
그 이유는 보다 세부적인 글 편집이라던가 소소한 곳에서 느껴지는
사용자에 대한 배려, 그리고 맛깔난 스킨들 때문이었다.

그렇게 2번이나 이사를 했던 그때까지도 필자는
블로그로 할 수 있는 일을 단순한 미니홈피2라고 생각했던 것 같다.

하지만, 이것은 단지 필자에 국한된 이야기는 아닐것이라고 본다.

폄하하려는 뜻은 아니지만,
특히 네이버나 대형 포탈들의 블로그를 사용하는 사람들 중
상당수의 사람들이 미니홈피 개념으로 블로그를 운영하고 있는 것을 볼 수 있기 때문이다.


여기서 한가지 짚고 넘어가야 할 점은
처음 블로그라는 것이 우리나라에 소개되고 대형 포탈이 블로그 기능을 제공할 때,
언제부터인가 미니홈피처럼 블로그의 스킨을 판매한다던가, 유료폰트,퍼스나콘 등
미니홈피의 비즈니스 모델과 운영 방식을 블로그에 그대로 접목시키려 했다는 점이다.

그러한 시도들 때문에 양질의 컨텐츠가 생산되는 블로그가 현저히 줄어들 수 밖에 없지 않았을까??
(그때 필자처럼 미니홈피로 사용하는 사람들도 생겨났을 것이고)

물론, 지금은 블로그의 특수성 때문에 그러한 문제들이 거의 사라져가고 있기는 하지만..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참이 지나서, 올해 중순에 Daum 블로그와 티스토리를 만나게 되었다.
(이때부터 진정한 블로그가 어떠한 것인가라는 것을 조금씩 알아가고 있었다)

처음만난 Daum 블로그는 대형포탈에서 제공하는 플랫폼 치고 상당히 진화한형태의 개방성을
중시하는 모습을 볼 수 있었고, 처음 블로그를 사용하는 사람들에게 적합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하지만,
필자가 처음 만난 티스토리는 참 당황 스러웠다.
심지어 카테고리를 어떻게 만들어야 하는지 조차 알기 힘들정도로 방대한 관리자의 힘을 필요로 한다.

즉, 그만큼 전문적인 지식이 밑바탕 되어야 하는 곳이 바로 티스토리인 것이다.


또한, 티 스토리만의 독특한 시스템인 "초대하기" 시스템.

이 시스템으로 티스토리는 전체 블로그에 대한 물 관리를 한다고 말할 수 있을 것이다.

아무나 마음내키면 와서 가입하고 블로그 개설을 하는 대형 포탈의 그것과는 달리
꼭 가입을 하고 싶더라도 초대를 받아야만 하는 기다림의 시간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이 기다림의 과정을 통해 대부분의 블로거 수질관리가 가능하게 된 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블로그를 미니홈피로 사용하는 저 같은 분들 ^^]


다음커뮤니케이션(Daum)에서 티스토리를 전격적으로 인수하였을 때 발표한 자료에서도
티스토리의 인수 이유가 "양질의 컨텐츠와 전문성" 을 강점으로 생각했다고 밝힌 바 있기 때문이다.

조금 불편하기는 하겠지만, 티스토리의 이 "초대시스템" 도입은 정확하게 적중했다고 할 수 있는 것이다.

Posted by 비오는날.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