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글은,
 
필자가 사용하는 울트라모바일PC 활용법으로


UMPC는 갖고 있지만,
실제 활용을 잘 하지 못하는 분들이 참고할 수 있도록
정리한 내용입니다.





UMPC와의 하루

AM 04:30 늦은 밤 들려오는 공포의 소리?
AM 06:00 너는 내 운명..
AM 07:00 오늘은 어떤 일이?
AM 07:30 바리 바리
AM 08:00 오토모빌
AM 09:30 작업 공간
AM 11:00 Meeting
PM 13:00 커피 한잔의 여유
PM 16:00 Photograph
PM 18:00 On-Line
PM 20:00 인터넷 TV와의 만남
PM 22:00 마무리


AM 04:30  늦음 밤 들려오는 공포의 소리?

UMPC를 구입한 첫날 설치한 화면보호대용 플립 방식 시계 입니다.

전 컴퓨터를 사용하는 스타일 자체가 랩탑을 사용하지 않더라도 전원을 내리지 않는 버릇이 있기 때문에,
화면보호기용 플립 시계를 설치 했습니다.

검은색 바탕이기 때문에 밤중에도 크게 거슬리지 않는게 특징이지요.

하지만 플립 시계만의 단점이 있는건 아시죠? 1분마다 플립이 떨어지는 소리가 난다 점.
딸깍! 딸깍! 딸깍..!!

(그래도 초침 가는 시계보다는 훨씬 좋습니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AM 06:30  너는 내 운명

꿈속에서 플립 시계의 딸깍 소리를 듣다 보니 어디선가 향긋한 휘파람 소리가 들려옵니다.

꿈인지 생시인지   몽롱한 휘파람 소리.  

귀를 귀울이니 영화 "너는 내 운명" 에서 나오는 휘파람 소리네요..!

아.. 일어날 시간이구나....!!

 LCD를 손가락으로 툭 건드린다. 그것만으로도'클릭'의 효과가 있는 타블렛 pc의 위력을 매일 아침 실감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AM 07:00  오늘은 어떤 일이?

말끔하게 세수를 하고 시계가 되어 있는
랩탑을 바라 보며 혼잣말을 합니다.                

“오늘은 영하 1도나 되네? “ “그래도 눈이나 비는 안 오는 구나. “

“어라.. 오늘 OO씨 아이 돐잔치가 있지! “

“오전에는 주간회의가 있구나 “ “아.. 리포트들…..!! “

“오늘 꽤 바쁘겠는걸? “

어느덧 혼잣말을 하며 하루를 다시 계획해 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AM 07:30  바리 바리

출근 준비를 합니다. 가방에 이것 저것 필요한 물건들을 챙겨 봅니다.

가장 중요한 UMPC. 전원, 외장하드, 케이블, 마우스, 지갑, 명함지갑……………..

이것들을 다 가방에 넣어도 채 2Kg 이 되지 않습니다.

심지어 옆에 있는 X-note 15” 노트북 보다 가방이 작기 까지 합니다. WoW…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AM 08:00  오토 모빌

저는 자동차로 출퇴근을 합니다.

오늘도 어김없이 차에 오릅니다. 그런데 왠지 허전한 느낌이 드는 이유는 무얼까요?

아.. UMPC를 거치 하지 않아서였군요? ^^

3M 찍찍이?를 이용하여 간단하게 대쉬보드 장착하는 것 만으로 제 SM5 는 블루투스를 이용한 위성항법장치와
통신을 실시하게 됩니다.

예전처럼 너저분한 선은 찾아볼 수 없습니다.

PDA를 이용한 GPS도 선 때문에 고생이 많았는데 말이죠..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AM 09:30  작업 공간

회사에 출근을 한 뒤 작업 공간을 돌아 봅니다.

이렇게 보니 UMPC가 마치모 기업에서 나온 일체형 데스크탑 같군요.

사진의 녀석은 본체가 아니라 Double layer를 지원하는 DVD RW+- 입니다. ^^

블루투스를 이용한 확장 주변기기들로 인해 우리의 작업 공간은 유선에서
무선으로 점진적으로 바뀌어 나갈 것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AM 11:00  Meeting

주간업무 회의가 시작되었습니다.

예전 같으면 연습장이나 다이어리를 챙겨서 회의실로 향하겠지만, 저는 사용 중이던  UMPC만을 들고 갑니다.

종이로 된 회의자료를 나눠주지만 저는 받지 않습니다.

이미 제 PC에는 회의 자료가 있기 때문이지요. ^^

회의 중간 나온 중요 이슈에 대해서는 ON-Note를 통해 메모합니다.

하지만, 문제는 다른데 있네요. 헉! 글씨가… 글씨가….. oTL




 

사용자 삽입 이미지





PM 13:00  커피 한잔의 여유

직업 특성상 근무시간에는 사무실에서 자리를 비울 수 없습니다.

하지만, UMPC 와 만난 후 저에겐 커피타임이 생겼습니다.

오늘은 점심 식사 후 옥상에서 커피 한잔과 사색에 잠겨 보았습니다. ^^

겨울을 재촉하는 바람결..  옥상 가득 퍼지는 따스한 커피의 향.

그리고, 언제나 온라인을 가능케 해준 UMPC.. ^^;

사용자 삽입 이미지




PM 16:00  Photograph

갑작스럽게 외근을 하게 되었습니다.

길을 가다 보니 너무 멋진 배경이 저를 사로 잡습니다. 
트렁크에 있던 카메라로 즉석에서 사진을 찍어 봅니다.

찍은 사진이 저장되어 있는 CF카드를 바로 UMPC에 넣어 봅니다.

햐…. 즉석에서 사진작가가 되어 보니 참 좋습니다. ^^ 
만약 카메라가 블루투스를 지원했다면, 이 과정도 필요 없이 바로 UMPC에 저장 됐겠죠?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PM 18:00  On-Line

한참 사진작가의 꿈에 부풀었을 때 쯔음 회사에서 연락이 왔습니다.

“OO 社에서 급히 프리젠테이션을 해야 합니다” 라는 긴급 호출이었습니다.
하지만, PPT자료를 가지고 나오지 않았는? 하지만 걱정 없습니다. EV-DO는 언제나 온라인 상태를
가능케 해주는 또 하나의 선물입니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PM 20:00  인터넷 TV와의 만남

힘든 하루 일과를 마무리하고 퇴근을 퇴근을 하는데 길이 너무 너무 막히네요.

세상이 어떻게 돌아가는지도 모르겠고, 뉴스를 안본지가 꽤 됐는데, 이런 저런 생각을 하다가 문득 생각해 냅니다.

그래! EV-DO를 이용해서 인터넷 TV를 보면 되지?

아직 DMB는 초기단계이고 단말기 보급도 느리니 당분간은 이렇게 EV-DO의 힘을 빌어야 겠습니다. ^^;

차에서는 키보드 치기도 만만치 않으니 왠만한 로그인은 지문인식을 통해서 해결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PM 22:00  마무리

오늘도 이렇게 하루가 흘렀습니다.

늘 전투적으로 하루 하루를 살아가는 것 같지만,
그래도 그 무언가에게 뒷쳐지지 않기 위해서는 늘 노력해야 겠지요?

잠자리에 들기 전까지 UMPC로 인터넷 포털에 올라온 뉴스를 읽고 답글도 달아 봅니다.

그리고 이렇게 하루가 지나가네요.

UMPC를 갖게 된 후 많은 생활의 변화가 있었습니다.

그 중 가장 중요한 것은 Anyway On-line 라는 점 입니다.


Posted by 비오는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