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아가면서...........


다른사람에게 피해 끼치지 않고,  제도와 법률. 그리고 도덕을 지키며 살아가면 잘 사는거라고.. 

그러면 착하게 사는거라고 생각하며 살아 왔습니다.


하지만, 이번에 그런 제 고정 관념을 180도 돌아보게 만들었던 작은 모임 이야기를 해볼까 합니다.

(평상시였으면 블로그에 경어체를 잘 사용하지 않는 편인데.. 이번 글에서 만큼은 

왠지 모르게 경어체를 써야 할 것 같네요)




Event #1

2012년 6월 2일(토) 작은 천사 정규를 만나다.


늘 일상을 함께하는 동호회 디스커버리캠프 (그닭 영양가는 없는 동호회임 ㅋㅋㅋ 농담입니댜~ ㅋㅋ) 에서

동동님의 제안으로 (예상인원이 금방 차서 신청할 겨를이 없었는데.. 추가로 행사에 참석하는 가족이 있다고 해서 저도 참석 할 수 있게 되었네요) 마지막 배를 타고 행사에 참석하게 되었습니다.



어찌어찌 하다보니... 행사장소에.. 카뮤님이 일빠... 제가 이빠로 도착하게되어서~ 아침부터 아주~~~오랬동안 출발을 기다려야 했드랬죠. 하지만, 이것 또한 재미있고 유쾌한 기억의 한조각.



[눈에서 레이저를 쏘며 정규를 찾고 있는 나. 핑크추리가 찍어준 사진^^]




한참을 기다린 끝에 정규와의 첫 만남.


[끝나지 않을 것만 같았지만 쏜살같이 지나간 개회식 후. 카뮤가 찍어준 사진^^ 정규도 많이 좋아하네~]



행사에 처음 참석해서 많이 서툴고.. 또 실수를 할까봐 나름 조심한다고 조심하고 했는데

본의아니게 정규와 정규 어머니. 그리고 제일 고생이 많았던 사람중 한명인! 정규  형 준용이 (준용아 잘있지?^^ 고마웠어~)

아. 정규 누나도 ^^;


자 이제 차를 타고 떠나볼까!~


[나보다 더 인기 많았던 빨강 루비콘. 물론 랭글러의 풀 오픈의 포스는 왠만한 차가 따라올 수 없지. 암...]



떼달리기를 해서....




목적지에 도착했다.

정규 표정 압권인데? ㅎㅎㅎ 호이!! 호이!!!!




이러 저러한 게임에 도전!!!  최강 4조는 모든 미션을 완벽히 클리어!!!!







정규야.....







근데... 너... .쫌...?






무겁다???? ㅋㅋㅋㅋ




텐트 치고 짬나서 잠깐 쉬는 시간~~~








핑크추리의 2층 옥탑방~



동동님의 2층 옥탑방~






잠시 후부터 첫쨋날 행사가 시작~~~~





불꽃놀이도 하고..







다들 바쁘다 바뻐~~~







카뮤님의 야전침대. 문제의 야전 침대.....






멋쟁이 MOC블루님과 배터지게 먹고도 남을 방울토마토의 역습!!!!!






아잉~ 정규는 누나를 너무 좋아해 ^___^







역시 캠프파이어가 빠질수는 없지요...






화르륵!!! 불타는 밤!!!




디스커버리캠프를 통해 알게된... 핑크추리.  그는.. 멋진 남자.....






그리고, 핑크추리와 참~ 여러모로 비교되는 한 남자가 있었으니....




바로.......







카뮤님!!!!!!!!!!!!!






오옷!! 불타오른다!!!!!








엄마가..... 정규를 사랑하는 마음의 100만분의 1도 되지 않을 크기의 하트이지만... ^^






마음속에 하트.... (일부러 조그만하게 만든건 아님.. ㅋㅋㅋ)





자자, 다른 팀들이 만든 작품들 감상 시간입니다 ^^









보이시나요? 우리 카뮤님의 배려......



하트도.. 날려주시고....





위 사진들만 보면 참 단아한~~~ 느낌인데.. 아래 현장 사진을 보면... 얼마나 활기찼는지 느껴지시지요?

현장의 열기는 후끈! 달아 올랐었드랬죠 ㅎㅎㅎ












이후, 밤~~~새 (제 기준으로 새벽 3시까지 울 회원님들.. 어머니들... 학교 선생님들 모두 모두) 엄청 달렸습니댜. ㅋㅋㅋ

술병만 150병 정도 나왔다나 뭐라나.. 하는 소문이... ㅋㅋㅋㅋ




카뮤님...의 뒷태가 심상치가 않습니다...... ㅋㅋㅋ



어쨌든... 밤은 그렇게 흘러갔습니다........








<둘쨌날>


오뚜기령에 본격적으로 오르는 코스... 우리 빨갱이가 오늘은 힘을 낼 차례입니다.





큰입고래님? 큰고래입님? 입큰고래님? 의 애마를 부여잡고 계신 내게도나님..










한참을 오르다..뒤를 돌아보니... 멋진녀석이 오프를 뛰고 있길래 찰칵 찰칵~ 사진을 찍었드랬죠.

알고보니 멋진 핑크추리님.!












어찌 어찌 하다보니... 머드팩을 할 시간이.....!!!!


자 머드팩 하는 차량들 감상 시간입니댜 ^___^













시원 시원 하죠?  강도 아니고 산 꼭대기 쪽에 왠 웅덩이가 있는지 알다가도 모를 일이지만.. 뭐 언제 저희가 그런거 따졌겠습니까. 나오면.. 그냥 넘어 가면 그뿐인것을 ^^;






머드팩을 했더니 차량 본넷이 더 멋지구리 해졌네요 ^^






정규 누나~~~ 얏호~ 하다가 딱 걸림. ㅎㅎ








내게도나님의 포스가 장난 아닙니다. ㅋㅋ






산넘고 물건너 온 울 빨갱이의 몰골이...








말이 아닌게 아니라.... 더 멋져졌습니댜.. ㅋㅋㅋ.

역시 Jeep 은 깨끗해도 이쁘고 드러워도 이쁘고.. 뭐 그렇습니다. ㅋㅋㅋ








드디어 정상에 섰군요.

정규도 그렇고 모두들 기분이 좋아 보입니다. 

다행입니다 ^^




사실 올라갈때 신경을 참 많이 썼거든요 알게 모르게 ㅠ.ㅠ

유리창이 없다보니.. 나뭇가지에 정규나 정규형. 어무니가 다치지 않을까 노심초사하며 ㅠ.ㅠ

신경을 온통 곤두세우고.. ㅋㅋ 물론 티는 안냈지만서두리. ㅎㅎ




무언가를 하고 내려온 뒤. ㅋㅋㅋ






자.. 이제 라면 묶으로 ㄱ ㄱ ㄱ  







라면요리의 대가! 동동님을 소개합니다. 정말 동동님은 대단하신것 같아요.

차에 뭐 별로 실린거도 없는데... 말만 하면 다 나온다는.. ㅋㅋ

트랜스포머 테라칸도 동동님 처럼 짜앙~~~이고...!

(근디.. 다리가 짧아보이는건 착시현상일지.... 어떨지... @.,@)







라면을 먹으며... 남자들의 수다는 꽃을 피워 갑니다.

뭐.. 꽃 피울거고 모고 없습니댜. 사실. 서로가 서로를 헐뜻고.. 놀리고.. 농담따먹기하고... 뭐 그런? ㅎㅎㅎ












라면을 맛나게 묶고 하산을 한 뒤 학교로 ㄱ ㄱ ㅅ 하는 와중에 핑크추리님 차량에 트러블이 있어서... 잠시 대기 하다가..

동동님은 핑크추리님 서포터로 남으시고 나머지 조원님들과 함께 그룹으로 다시 학교에 무사히.. 안전하게 복귀를 하게 되었습니다. 


어쩌다보니 복귀 후 사진이 없네요 ^^


이번 기회를 통해 알게된... 정규.. 정규형.. 정규어머니.. 정규 누나.. 모두 너무 반가웠구... 또 너무 행복했습니다.

기회가 된다면 다음에도 함께 뜻 깊은 여행을 했으면 좋겠네요.


늘 감사하는 마음으로 하루를 열겠습니다. 이자리를 빌어 다시한번 이 모든 사람들께 감사의 뜻을 전합니다.

그리고 부족한 후기에 사진 제공으로 도움을 주신 MOC블루님과 핑크추리님. 카뮤님께도 감사의 뜻을 전합니다.


감사합니다.... *^______^*




Posted by 비오는날.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