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핑을 다닐때 타고 다니는 루비콘과 트레일러 등에 붙일 스티커를 대량으로 구매하였다.

'캠핑스티커' 라는 카페에서 구매를 하게 되었다. 실질적으로 정품 스티커보다는 많이 저렴하였지만, 그래도 가격이 꽤나 나가는 편이여서 한편으로는 왠지 모를 금전적인 아까움?에 눈물이 앞을 가린 것도 사실이다.

하지만, 스티커 한 장으로 제품의 퀄리티가 상당히 많이 바뀔 수 있음을 이미 경험하였기에 과감하게 스티커를 구매하였다.

 
닉네임 스티커도 구매하였는데, 내가 사용하는 장비마다 붙여 놓을 생각이다.

간혹, 단체 캠핑시에 물품이 바뀌거나 하는 경우가 다반사인데, 이 스티커를 붙여 놓으면 그런 걱정은 안해도 될 듯 하다.

이제 트레일러만 빨리 오면 좋겠다. ㅠㅠ 
Posted by 비오는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카뮤 2012.04.20 14: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항..
    고런 스티커 파는데가 있었꾸낭~
    몰랐쥐..
    트레일러가 어째 허전해지믄,
    내가 뗀건줄 알어..
    만날때마다 한장씩 떼야쥐~~ 캬캿