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으로 주문한 스티커가 어제 도착해서, 오늘 아침에 출근 전 살짝쿵 스티커 질 좀 하고 출근을 했습니다.


저 몇장 안되는 스티커가 몇만원 어치나 되다니.. 정말 대박입니다 ㅠㅠ 


오른쪽에 강아지 발이 찍혀 있군효 ㅋㅋ




미용을 안해줘서 그런지... 바야바 같은 푸들.. 이름은 마리 불리우는.. 저희집 개 님 되시겠습니다.



스티커를 싹 들고 나와서.. 일단.. 파제로 미니부터 작업을 한번 해 봅니다.




매의 눈으로 어떤 스티커를 어디에 붙여야 이쁠지.. 계산 중~ 입니다.



일단, 앞유리 중앙에 하나 붙이기로 합니다.

원래 일본에서 직수입할때 3 이라고 써 있는 노란색 스티커가 붙어 있었는데, 썬팅 작업을 하면서

떼어져버려서 .. 영 심심했던 부분입니다.



요렇게 자리를 잡고...




요렇게 마무리 했습니다.



사이즈가 기존에 있던 스티커와 비슷한 사이즈여서 매칭이 잘 되는 것 같습니다. 허전함을 달래주기 좋네요.



이번에는 리어.... 부분입니다.




흔한 콜맨 스티커 입니다. 이 스티커는 제가 주문하지는 않았는데, 사은품으로 온 스티커 입니다.



자리를 잡고..



붙입니다~



나름 괜찬은 자리....



그 다음은... 랠리아트 스티커를 번호판 중앙에 위치해 봅니다.



뒤쪽도.. 작업 완료!



사이드에는 내셔널지오그래픽 스티커를 붙이기로 합니다.



잘 벗겨지지가 않아서 고생한 스티커..



마무리 단계에서 실수를 조금 해서.. 살짝 째진 부분이 있는데.. 사진 상으로는 티가 안 나는군요..



추가로 귀요미 스티커 하나 추가!!



이쯤에서.. 지하주차장에서 지금은 잠들어 있는 디스커버리에 4x4 스티커를 붙여줍니다~


나름 귀엽네요 ㅎㅎ


순정틱한 느낌이 조금은 묻어나는 ㅋㅋ



조금 심심한 테일게이트쪽에 내셔널지오그래픽 스티커로 살짝 포인트를 주었구요.



다시 파제로 미니로 돌아와서....

사이즈가 제법 큰 디스커버리채널 스티커를 사이드 유리에 붙여주었습니다.


이런류의 스티커가 붙이기가 좀 까다로운데.. 말이죠



븥야 넣거 버먄 간지가 좔좔좔~ 흘러요. ㅎㅎ



심심했던 미니의 좌측 면도 귀엽게 포인트가 살게 되었습니다.


이것으로 파제로 미니와 랜드로버 디스커버리4에 스티커질 도배 끝!!!


Posted by 비오는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5.10.26 14: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차량 구매 후 1년이 다 되어 가는데!!


지금까지 애마에 단 1개의 스티커도 붙여주지 않은 것이 좀 마음에 걸려서 말이죠 ㅎㅎ


큰 맘 먹고 스티커를 좀 몇장 구매 했습니다.


도착하면 장착하고... 사진 찍어서 올려 놓을께요 ^^


오늘 하루도 즐거운 하루 되세요~








Posted by 비오는날.

댓글을 달아 주세요

캠핑을 다닐때 타고 다니는 루비콘과 트레일러 등에 붙일 스티커를 대량으로 구매하였다.

'캠핑스티커' 라는 카페에서 구매를 하게 되었다. 실질적으로 정품 스티커보다는 많이 저렴하였지만, 그래도 가격이 꽤나 나가는 편이여서 한편으로는 왠지 모를 금전적인 아까움?에 눈물이 앞을 가린 것도 사실이다.

하지만, 스티커 한 장으로 제품의 퀄리티가 상당히 많이 바뀔 수 있음을 이미 경험하였기에 과감하게 스티커를 구매하였다.

 
닉네임 스티커도 구매하였는데, 내가 사용하는 장비마다 붙여 놓을 생각이다.

간혹, 단체 캠핑시에 물품이 바뀌거나 하는 경우가 다반사인데, 이 스티커를 붙여 놓으면 그런 걱정은 안해도 될 듯 하다.

이제 트레일러만 빨리 오면 좋겠다. ㅠㅠ 
Posted by 비오는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카뮤 2012.04.20 14: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항..
    고런 스티커 파는데가 있었꾸낭~
    몰랐쥐..
    트레일러가 어째 허전해지믄,
    내가 뗀건줄 알어..
    만날때마다 한장씩 떼야쥐~~ 캬캿