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란의 여지가 있는 포스트를 작성하게 되어
마음이 무겁다.

우연일지 아닐지 모르겠으나, 지난 12월 Daum 블로그기자인 "경제민주본부" 님께서 쓰신 글(http://blog.daum.net/ecodemo/15169696)과 주제가 비슷한 글이 지금 현재 "네이버" 메인화면에 떠 있었다.

내용의 골자는

지하철 3호선이 불법 사채 광고를 홍보한다는 내용이다.
(Daum 블로그 기사를 접하는 분들이라면 12월에 이미 "경제민주본부" 님의 글을 보았을 것이다.)


오늘 네이버에 이와 아주 흡사한 기사가 올라와 있다. 그것도 네이버 메인 페이지에.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기사 전문 링크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2D&mid=sec&sid1=103&sid2=240&oid=032&aid=0000260816&iid=)




기사 내용 중 아래와 같은 글귀가 포함되어 있다.

민주노동당 경제민주화운동본부 임동현 국장은 “공기업이 약탈적인 대부광고를 받아주는 것도 문제지만, 과태료 부과대상인 불법광고물을 확인조차 하지 않고 실었다니 어처구니 없는 일”이라고 비판했다.


확인 결과, 경제민주화본부 민생지킴이님께서 블로그에 작성된 글을 기자분들께 배포하였고,
그 배포된 source 를 바탕으로 이러한 기사가 나온것을 확인하였다.

다행히 필자가 우려했던 블로그 글 copy 는 아닌 것이다.


이번 경우는 다행이지만,

근래 블로거와 일부 기자 사이에서 뉴스 컨텐츠에 대한 카피 문제로 종종 마찰이 있는 것을 볼 수 있다.

이와같은 사례를 볼 수 있는 몇몇 블로거님들의 글도 종종 포스팅 되고 있는 것을 보면,
더이상 이 좌시할 수 없는 문제라고 생각 한다.

[관련된 글]
신문사 기자블로그에서 소재 발굴하시나?
블로그에 신문기사인용 저작권법의 이해와 오해
내가 쓴 블로그기사가 일간스포츠에 실리다.     <--- 허락을 득하고 기사에 실린 경우
[밍그라빠컬럼] 블로그 저작권 문제에 관하여


언론사에서는 자신들이 작성한 글이나 사진들에 대해 엄격한 라이센스 관리를 실시하고 있지만,
그에 반해 블로거들은 어떠한가?

블로거들이 양질의 컨텐츠를 생산해 내기 시작하는 지금.
블로거들이 생산해내는 컨텐츠에 대한 "지적 재산권" 을 효과적으로 보호해 줄 수 있는
단체라던가 그에 맞는 합리적인 방안마련이 시급하다고 본다.


Posted by 비오는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나이롱 2008.01.03 21: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블로그에 쓴 글이 정말 무단 도용되었다면 화가 많이 날 것 같네요~

  2. Favicon of https://soon1991.tistory.com BlogIcon 오드리햅번 2008.01.03 22: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런일도 있었군요.

    제 티스토리방문 감사드립니다.
    저는 괴으르고, 낯가림이 심해서 이제서야 답방 인사 드립니다.
    좋은 인연 계속 되길 소망하면서
    고운 밤 되세요.

  3. Favicon of https://chjung77.tistory.com BlogIcon 곰탱이루인 2008.01.03 23: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어떤 블로그에서 사진 분야의 동호회나 카페에 올라온 리뷰나 지식인 검색에 올라온 글을 그래도 올린 분이 있더군요. 제가 그분께 충고아닌 충고를 해 드렸는데(원저작자에게 허락을 받으시거나 스크랩보단 링크가 낫지 않을까라는... )그후에 글 아랫부분에 "동호회나 카페, 지식인 검색에서 가져온 글이며 원작자가 삭제를 원하시면 삭제하겠습니다"라고 코멘트만 달랑 해놓은 분이 있더군요.

  4. 나루토 2008.01.04 01: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나마 다행이네요.. 우려가 현실로 나타나지 않아서..

    저도 간혹 제가 쓴 글에 살을 붙여서 마치 자기 글처럼 올리시는 다른 블로거님들
    얄미울때가 있는데...

    그런것도 다 지적재산권 침해에 해당하지 않을까요? 물론 법적으로는 스크랩한걸 자기가 쓴것처럼
    조작해야지만 침해라고 보겠지만 말이죠..

  5. Favicon of http://dalyong.com BlogIcon 달룡. 2008.01.04 10: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른 분들이 힘든게 만든 결과물을 무단 도용하는 것은 문제입니다. 적어도 출처와 허락하에 제공되어야할듯 합니다. 다른 분들도 이정도는 기본적으로 생각한다면 문제가 사라질듯 한데요..

  6. Favicon of http://comment-maigrir.co BlogIcon comment maigrir vite 2012.01.21 00: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당신의 구조 웹사이트 화제

얼마전부터 블로거들 사이에서 자신들의 블로그에 대한 가치를 돈으로 환산해서 알아보는 사이트(블로그얌 이라는 사이트)가 화재를 모으고 있다.

필자 역시 호기심에서 필자의 블로그에 대한 가치를 평가해보고 싶었다.

사실 블로그를 돈으로 환산하는 것이 의미가 있을지 싶은게, 블로그라는 무형의 가치를 돈이라는 절대적 가치로 환산하는 것 자체가 불가능하다고 생각 하기 때문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필자의 블로그 가치는 약 48만원 정도 가량한다는 결과치.

필자의 이전 글인 2007/12/28 - [블로그/구글 에드센스] - 블로그 운영 1달만에 300$ 벌었어요. 에서
밝혔던 바와 같이 현재까지 블로그를 통해 얻은 수입이 35~40만원 가량인 것을 보면,
이러한 블로그 가치를 돈으로 환산하는 것이 어느정도는 들어 맞는 다~ 라고 생각 할 수도 있을 것 같다.

하지만, 여기서 중요한 것은 필자도 그렇지만 모든 블로거가 자신의 블로그를 돈이라는 절대적인 가치로
판단하려하고 더 높은 수익 창출을 위해 특정 이슈화 되는 포스팅을 실시하는 것은 그리 바람직하지
않다고 본다. 물론 글의 주제를 어떠한 것으로 정할 것인가는 전적으로 블로거 자신들이 판단할 문제 이지만,
적어도 블로거로써의 참된 의미를 알고 있는 블로거라면 말이다.

Posted by 비오는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luvyooz.tistory.com BlogIcon 나, 꿈꾸는 사람 2008.01.03 02: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저는 다음 블로그 개설 20일 정도 지났고 블로그얌 평가 70만원인데, 애드클릭스로 오천원 벌었어요. 이럴 수가. 이거 너무 충격적인데요. 님이랑 힛수도 비슷하고 투데이수도 비슷한데 ㅠㅠ 저도 다음 접고 티스트리로 와서 애드클릭스로 옮겨타야 하는건가요. 애드클릭스 웬만하면 버티려고 했는데 차이가 너무 심해서 안돼겠네요 ㅠㅠ 근데 자꾸 애드센스 떨어져요 흑흑

  2. Favicon of https://blutom.tistory.com BlogIcon 파란토마토 2008.01.03 03: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럴리가요~ 저보다 훨씬 더 알찬 블로거신데요^^
    근데 티스토리는 정말 광고가 많군요..
    쩝.. 광고달긴 싫은데.. 막상 이런 글 보면 흔들리는;;

    • Favicon of https://autocamping.tistory.com BlogIcon 비오는날. 2008.01.03 10: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광고로 발생한 수익을 더 알찬 블로그로 만드는 밑거름으로 사용하시고. 나머지는 기부를 통해 사회에 환원해 보세요. 광고도 나름 유익하다는걸 느끼게 되실거예요~ ^^

필자가 처음 블로그를 시작한 곳은 네이버 였다.

그때는 블로그가 무언지 개념도 잘 없을 때였는데,
블로그를 사용했던 이유 자체가 그냥 내가 글 쓰기 쉽고,
내 사진 올리기 쉬운 그런 공간이 필요했기 때문이다.

그러다가 엠파스로 블로그를 옮기게 되었는데,
그 이유는 보다 세부적인 글 편집이라던가 소소한 곳에서 느껴지는
사용자에 대한 배려, 그리고 맛깔난 스킨들 때문이었다.

그렇게 2번이나 이사를 했던 그때까지도 필자는
블로그로 할 수 있는 일을 단순한 미니홈피2라고 생각했던 것 같다.

하지만, 이것은 단지 필자에 국한된 이야기는 아닐것이라고 본다.

폄하하려는 뜻은 아니지만,
특히 네이버나 대형 포탈들의 블로그를 사용하는 사람들 중
상당수의 사람들이 미니홈피 개념으로 블로그를 운영하고 있는 것을 볼 수 있기 때문이다.


여기서 한가지 짚고 넘어가야 할 점은
처음 블로그라는 것이 우리나라에 소개되고 대형 포탈이 블로그 기능을 제공할 때,
언제부터인가 미니홈피처럼 블로그의 스킨을 판매한다던가, 유료폰트,퍼스나콘 등
미니홈피의 비즈니스 모델과 운영 방식을 블로그에 그대로 접목시키려 했다는 점이다.

그러한 시도들 때문에 양질의 컨텐츠가 생산되는 블로그가 현저히 줄어들 수 밖에 없지 않았을까??
(그때 필자처럼 미니홈피로 사용하는 사람들도 생겨났을 것이고)

물론, 지금은 블로그의 특수성 때문에 그러한 문제들이 거의 사라져가고 있기는 하지만..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참이 지나서, 올해 중순에 Daum 블로그와 티스토리를 만나게 되었다.
(이때부터 진정한 블로그가 어떠한 것인가라는 것을 조금씩 알아가고 있었다)

처음만난 Daum 블로그는 대형포탈에서 제공하는 플랫폼 치고 상당히 진화한형태의 개방성을
중시하는 모습을 볼 수 있었고, 처음 블로그를 사용하는 사람들에게 적합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하지만,
필자가 처음 만난 티스토리는 참 당황 스러웠다.
심지어 카테고리를 어떻게 만들어야 하는지 조차 알기 힘들정도로 방대한 관리자의 힘을 필요로 한다.

즉, 그만큼 전문적인 지식이 밑바탕 되어야 하는 곳이 바로 티스토리인 것이다.


또한, 티 스토리만의 독특한 시스템인 "초대하기" 시스템.

이 시스템으로 티스토리는 전체 블로그에 대한 물 관리를 한다고 말할 수 있을 것이다.

아무나 마음내키면 와서 가입하고 블로그 개설을 하는 대형 포탈의 그것과는 달리
꼭 가입을 하고 싶더라도 초대를 받아야만 하는 기다림의 시간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이 기다림의 과정을 통해 대부분의 블로거 수질관리가 가능하게 된 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블로그를 미니홈피로 사용하는 저 같은 분들 ^^]


다음커뮤니케이션(Daum)에서 티스토리를 전격적으로 인수하였을 때 발표한 자료에서도
티스토리의 인수 이유가 "양질의 컨텐츠와 전문성" 을 강점으로 생각했다고 밝힌 바 있기 때문이다.

조금 불편하기는 하겠지만, 티스토리의 이 "초대시스템" 도입은 정확하게 적중했다고 할 수 있는 것이다.

Posted by 비오는날.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