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속도로를 이용하다 톨게이트에 다다르면 늘 시선이 가는 곳이 있다.

바로,

"하이패스 전용 차로"

하이패스 전용차로 쪽으로 지나치는 차들은 일반 차로의 차량들 처럼 고속도로 통행료를 지불하기 위해 차량을 정차할 필요가 없기 때문에, 톨게이트를 쌩쌩~ 달려서 요금을 지불하려고 정차해 있는 차량의 운전자들로부터 부러움의 시선을 한몸에 받곤 한다.

대부분의 운전자들이 이렇게 톨게이트에서 시원스럽게 주행할 수 있는 하이패스 전용차로를 보면서,
"나도 하이패스를 이용해 볼까?" 하는 생각을 하게 된다.

필자 역시, 그러한 사람들 중 한명이다.

해서, 어제는 어떻게 하면 하이패스 전용차로를 이용할 수 있는지 알아보게 되었다.


즉, 하이패스 전용 도로는, 하이패스 단말기가 설치된 차량에 한해서 이용할 수 있으며,
요금은 하이패스 단말기에 삽입한 전자카드에 선입금된 금액을 통해 지불하는 방식이라고 할 수 있는 것이다.


여기서, "하이패스 단말기" 라는 것이 나온다.

하이패스 단말기는 요금소와 무선 또는 적외선을 이용하여 통신을 하는 장치로,
전자카드에 선입금한 금액을 요금소에 지급해주는 역활을 해주는 일종의 단말기인 것이다.


그럼 이 단말기는 어디서 구할 수 있는 것일까? 단말기의 종류는 굉장히 다양하고, 가격도 천차만별이다.

 
쉽게 이야기 하자면, 요금소에서 하이패스 전용 도로를 이용하고 싶은 운전자는
하이패스 단말기를 구매해야 한다는 것이다.

단말기 가격은 5만원대 ~ 20만원대까지 다양한데, 한국 도로공사에서 판매하는 단말기는 대체로 5만원대 이다.

한가지 문제는, 단말기 가격이 너무 비싸다는 점이다.

하이패스 단말기를 장착하고, 하이패스 전용도로를 이용하였을 시 평상시 5%, 출퇴근시 20%,
경차의 경우 50% 정도를 할인 받게 되는데, 서울 외곽순환 고속도로의 요금소를 지나친다고
가정하고 이용 요금을 1천원이라고 가정 한다면,
결국 요금소를 한번 지날때 할인 받는 금액은 많아야 100원 안팍이라는 이야기 이다.

다시말하면,
하이패스 단말기 중 제일 싼 5만 7천원짜리 단말기를 구입한 사람이
단말기 가격만큼 본전을 뽑기 위해서는 요금소를 적어도 수백번 이상 들락 거려야 한다는 뜻이다.

이쯤되면, 왜 하이패스 전용도로가 잘 활성화 되고 있지 않은지 알 수 있지 않은가?


하이패스 전용차로가 전국의 고속도로 개통으로 필자가 말한 것 보다 요금 할인율은 더 높아질지 모르겠다.

하지만, 초기 부담 비용 5만 7천원은 대부분의 운전자들에게 여전히 큰 부담인 것이 사실이다.
사실 처음에 단말기만 사면 되는 것이 아니라. "전자카드" 에 적어도 몇만원 정도 금액을 충전해
놓는다고 생각해 보면, 하이패스를 이용하기 위해 처음에 지불할 돈은 10만원 가량 된다고 보면 된다.

이러한 이유 때문에, 하이패스를 이용하는 운전자의 증가 추세가 둔화되고 있는 것이다.


이 글을 읽는 분들이 기억할지는 모르겠으나,
1990년대 초반 한국 통신은 컴퓨터가 없이도 PC통신이 가능했던 "단말기(모니터와 키보드 일체형)"를
보급했던 적이 있었다. 모뎀이 장착되어 있던 이 장비는, 가까운 전화국에 방문해서 "신청서" 한장만 쓰면
누구에게나 임대해 주었던 통신 장비였다.

이 단말기는, 사용자가 언제든 다시 전화국에 반납할 수 있었고, 월 임대료는 1,000원 수준이었다.

당시 pc통신이 가능한 이 단말기의 보급으로 인해,
지금 인터넷의 시초라 할 수 있는 PC통신이 한단계 도약할 수 있었던 중요한 계기가 될 수 있었던 것이다.



20년 전의 "한국통신"이 실시했던 "인프라 확대" 정책과 정반대의 정책을 취하고 있는 "한국도로공사"

한국도로공사는 사용자의 편의를 담보로 단말기를 판매 수익을 챙기려는 행보 때문에
운전자들로부터 비판의 목소리가 끊이지 않고 있다.


한가지 바램이 있다면,
한국도로공사는 이렇게 5만 7천원에 판매하는 하이패스 단말기를,
한국통신에서 대여했던 "단말기" 처럼 월 임대료 1,000원 혹은 2,000원 정도로 임대해 주었으면 한다.
(해지 하는 이용자의 단말기는 회수하고)

물론, 한국 도로공사 외 전문 개발사에서 운전자의 편의를 고려해 GPS 외 다양한 기능이 포함 된
단말기를 판매하는 경우는 논외로 하겠다. 운전자의 선택에 따라 구매할 수 있는 단말기의 종류가
다양해지는 것은, 운전자로써 반길만한 사항이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하이패스 전용차로를 이용하는 자동차들은 폭팔적으로 많아질 것이고,
고속도로 요금소에서 요금을 지불하기 위해 정차하는 차량들로 인해 발생하는 차량 정체 현상도 줄어들 것이며,
더불어 국가와 각 운전자 개인 차원에서 에너지 절약까지 가능하지 않을까?

물론, 당장에는 단말기 판매 수익이 사라져서 한국 고속도로공사의 수익이 줄어들지 모르지만,
하이패스 전용도로를 추가로 확장하여 요금소의 무인화가 병행 된다면한 운영요금 절감으로,
오히려 고속도로공사의 지출이 줄어들게 되어, 결국 더 많은 수익이 발생하지 않을까하는 생각을 해본다.


국가의 기업. 한국도로공사에서 꼭 "단말기" 장사까지 해야 하는지.. 생각해 볼 문제이다.

Posted by 비오는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만상이 2008.01.18 17: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글 감사합니다. 왜돈을 받고 팔아야 하는지 궁금했었는데~~한국통신에서는 공짜다할 정도로 보급한결과 IT선진국으로 진입하였고 전국민의 인터넷을 쉽게 접하게 되었다. 그래도 그당시이니 1,000원~2,000원 받고 단말기 보급했지만 지금은 경쟁체제에서 수십만원 짜리 이동전화 단말기도 보조금이니 뭐니 해서 거의 공짜가 되다시피 하는데 도로공사의 이러한 단말기 장사횡포를 없애야 한다.경쟁이 없고 독점체제에서는 어려울테니 민영화해서 경쟁을 해봐야 한다.

  2. Favicon of https://hansfamily.kr BlogIcon 마래바 2008.01.18 22: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눈 앞의 이익만 생각하는 단적인 경우죠..
    요즘은 국영 내지는 관련 기업들도 실적을 내야하는 부담감이 큰 모양입니다.
    그러다 보면 눈앞의 실적에 연연하게 되고...

    미국의 전문경영인 체제의 폐해 중의 하나라고 합니다.
    자기 연봉 가치 끌어 올리기 위해 CEO가 단기 실적에 목매는 현상이 일반적이라...

  3. 미네르바 2008.01.20 22: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공감x100입니다. 제가 하이패스를 설치한 이유는 할인보다는 시간단축의 목적이 더 컸는데 단말기가격..
    정말 불만이었습니다. 한국도로공사에서 살때 두 종류가 있었는데 무선은 금액창에 불이 안들어와서
    잔액을 확인하려면 빼서 단추를 눌러야 하기 때문에 불편하고, 또 하나는 차감될 때 불이 들어오는데
    무선이 아니어서 라이터잭에 연결을 해야 했죠. 뭐, 지금은 업그레이드가 되었나 모르겠습니다.
    쓰지도 않는 다양한 기능이 있는 20만원짜리는 별로 관심없구요.

    단말기 가격보다 더 불만인건 충전하기 불편하다는 것입니다. 톨게이트 지날때 들어가서 충전해야 하는데
    모든 카드로 충전되는게 아니어서 해당카드가 없으면 현금을 내야 되더라구요.

    예전에 싱가폴교통에 대한 내용을 TV에서 봤는데 모두 동일한 단말기를 장착하고 있었고 톨게이트엔
    사람이 아예 없더라구요. 그런건 국가에서 동일한 단말기를 저렴하게 대여했던건 아닐까요?

  4. 비앤비 2008.01.21 20: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이패스차선과일반차선을 동시에 사용해서 앞에서망설이는차량들로 일반차선보다 더복잡하여 단말기를부착한차량이 피해를보는 경우가 너무많은것같고 불편하여 짜증이납니다 하이패스차선만 운용을 하여주십시요 그래야 효과가있는것 아닐까요?지방에가면 너무심합니다 단말기가격도 비싼데말입니다 꼭별도로운영하여주십시요

  5. 아파치 2008.01.24 10: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추천글 이네요.
    저도 공감합니다.
    도로공사를 위한건지 운전자를 위한건지 모르겠어요.
    어제 본 기사중에 하이패스 단말기 없이도 통과 가능하다는 내용의 기사를 봤습니다.
    기사내용 대로 시행되면 좋겠는데요.
    기사 본문 http://www.inews365.com/news/article.html?no=23018

  6. 일반도로이용 2008.01.25 17: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즈고속도로가아니라저속도로여서 웬만하면고속도로이용안한다.도로공사하는짓거리보면 모든게이용자에게전가시켜자기들배속이나불리려하는걸보면퇴출대상기업일순위라고본다.국내소형차보급율이낮은것은 안전상의문제도있지만 정책적으로지원하는혜택은미미하고거두어가는것은 별차이가없으니누가교통사고다발국가에서생명을담보로소형차를이용하겠는가

  7. 쉰들러 2008.03.08 18: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두 절대이해가지않는 정책인것같다, 이건 무슨 국민들은매번 봉인가?
    앞으로 고속도로까지 확장되고 무인화시대로 갈건대 이재까지 직원들 써가면서 들어갔던돈 이젠 고스란히 남는거네?? 꿩먹고 알먹기식 장사네,,,,,
    웃겨서 할말이 없다.....

  8. 민준기 2008.03.29 16: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제길 이젠 출퇴근 예매권 마저 없앤다 하네요 그리고 하이패스 의무화 이것은 정말이지 시민을 봉으로 보는거지 정말 욕심채우기에 연연이 없는 도로공사 각성좀하고 살아라 오만원대가 누구 애이름 인지 아나 너희들이 종이 인쇄하는거 아까워 하는 만큼 우리 서민들은 아깝지 않을까 정말 지지리 궁상좀 그만떡고 서민을 위한 것이 무엇인지 한번 반성해보기 바란다 아님 하이 패스 그냥 나누어 주던가 본인들 편안하지고 만든 일에 왜 서민이 피해를 보아야 하냐 말이올시다 아그렇소

  9. 임대료 별도 2008.09.16 13: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국도로공사에서 5만원대에 임대해주는 단말기도 월 사용료 2천원씩 25개월을 받습니다.
    결국 10만원이 넘는 단말기인 셈이죠...

  10. Favicon of http://blog.naver.com/icanfind BlogIcon POPOLO라는 이름의 ⓧ식의 백과사전 2008.10.08 12: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1. 하이패스 초기부터 있던 임대형 단말기가 있었습니다. 현재도 있는 것으로 압니다. 아주 단순한 구조이고, 전혀 예쁘지 않지요. 요금소 창구에서만 직접 신청할 수 있습니다.
    2. 보증금으로 5만원 받는 것이고요. 월 2천원인가를 매월 까나가서.. 2년 정도가 지나면.. 보증금이 0가 되는 순간에 본인소유가 되는 방식입니다.
    3. 외곽순환도로 타는 것을 예로 별로 도움이 안된다 하셨는데.. 추가 충전금액.. 출퇴근 시간 20% 할인.. 연속 요금소 구간 연계 추가 할인(청계-성남구간 등) 등을 고려하면.. 할인액이 꽤 큽니다. 제가 사용한지 1년 6개월 정도 되었는데.. 저는 기계값 이미 뽑았습니다.
    4. 5만원에 임대해주는 단말기가 월 사용료 2천원으로 결국 10만원이라는 글 쓰신 "임대료 별도"라는 분의 말씀은 잘 못 알고 계산 것입니다. 처음 받은 보증금 5만원에서 2천원씩 사용료를 까나가는 개념입니다.

    • 5만원+2천원*25=10만원 2011.09.29 13:00  댓글주소  수정/삭제

      5만원+2천원*25=10만원
      10만원 맞는데요~
      2년 뒤에 5만원보증금 돌려주나요?
      보증금 5만원을 돌려받아야 5만원이죠~
      내가 계산을 잘못한건가?

  11. Favicon of http://blog.naver.com/icanfind BlogIcon POPOLO라는 이름의 ⓧ식의 백과사전 2008.10.08 12: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윗글에서... 2년 정도 지나서 본인 소유가 된다는 것... 그 시점부터는 까나갈돈도 없고.. 내 소유이니.. 사용료가 없어지는 겁니다...

  12. 맞는 말입니다 2009.04.17 00: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냥 교통카드처럼 충전해서 사용하는 고속도로카드도 생겼으면 좋겠습니다. 단말기같은것 왜 있어야 합니까?저도 한 두달만 고소도로를 이용해서 출퇴근해야 되는데 근데 단말기까지 사는거 넘 무리되잖아요. 그냥 고속도로전용 출퇴근카드만 판매했으면 좋겠어요.단말기 없이.

  13. 이지희 2011.02.05 02: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러니깐요 아파트 통과할때 찍히는 카드도 공짜로 주는데 그렇게 까지 비싼걸 써야 하는지 의문이고요 본접 뽑는다는 말도 의문이고요 솔직히 하이패스는 동전의 양면성 같은것 같습니다 기름값절약 환경을 위한 것도 있겠지만 결국은 톨게이트에서 일하는 사람의 직장을 빼앗는 일이 되지 않을까 하는 생각 듭니다 이런 저런 빌미로 단말기 팔아먹으려는 장사속이나 그걸로 인한 환경 공해는 생각 해봐야 할 것 같습니다